홈으로 > WWF > WWF
wwf

KBS 뉴스, 미세먼지 습격 속 식물-공기측정기-산소캔 등 `불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6-21 15:58 조회997회 댓글0건

본문

 

541,1186
 

유례 없이 초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요즘,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서는 불신감이 팽배해 있다. 
이런 가운데 `내 몸은 내가 지킨다`는 생각에 초미세먼지를 피할 수 있는 각종 `자구책`을 찾는 시민들이 늘었다. 
KBS 뉴스는 20일 다양한 초미세먼지 기피 방책을 찾는 사람들을 취재했다. 첫 번째는 스투키와 안스리움 등의 공기정화식물이다. 잎에 미세먼지가 달라붙으며 제거가 된다는 효과 때문이다.
 
이들은 최근 미세먼지의 습격과 함께 화훼시장의 효자 품목이 됐다. 
대형마트에서의 황사 마스크 매출 증가세 또한 올해 5월 한 달 동안 전년 같은 기간보다 6배 늘었고, 여과율이 높은 제품일수록 비싸지만 꾸준히 판매된다고 마트 측은 밝혔다.
또한 2초씩 40번 정도 쓸 수 있는데 정가 1만 2천 원인 산소캔, 25만원을 호가하는 BRAMC 실내 공기측정기에도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고 있다고 해 놀라움을 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