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WWF > WWF
wwf

황사-미세먼지 예보만 보나요? 손에 쏙~측정기로 `해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4-08 18:42 조회1,367회 댓글0건

본문

1년 중 가장 햇살이 따스하고 벚꽃이 피어나는 등 소풍가기 좋은 날씨다. 하지만 바깥 날씨가 아무리 좋아도 나가기가 망설여지는 이들이 많다. 이맘때면 나타나는 불청객인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이다. 
540,720
 


중국발 황사는 최근 계절을 가리지 않고 있지만 봄철에 한층 더 거세진다. 또 입자가 큰 황사만이 문제였던 몇 년 전과는 달리, 최근에는 폐 깊숙이 침투하는 초미세먼지가 `침묵의 살인자`라는 이름으로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PM 2.5(지름 2.5㎛ 이하)라고 불리는 초미세먼지는 육안으로 보이지 않으면서 건강에 치명적이어서 특히 노약자, 임산부, 어린 아이들에게 해롭다. 

이 때문에 실내 공기 청정기에 이어 최근에는 휴대용 공기 측정기가 필수 가전으로 꼽히고 있다. 스마트폰이나 방송을 통해 미세먼지 예보가 나오지만, 개인이 있는 공간에 따라 수치가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AC어댑터와 건전지를 모두 전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물론, 온도계와 습도계 역할, 이산화탄소 농도와 휘발성 유기화합물(포름알데히드 등) 측정, 공기 상태가 `위험`일 경우 울리는 알람 등 다양한 기능을 자랑한다.

이 중에서도 눈에 띄는 측정기가 우주물산의 `헬스에어 노바(nova)`이다. 폭 9.4cm, 너비 7.7cm, 높이 5cm로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인 헬스에어 노바 가정용 미세먼지 측정기는 3초 단위로 초미세먼지와 대표적인 휘발성 유기화합물인 포름알데히드(HCHO) 농도를 측정해 액정에 보여준다. 

또 습도 및 온도, 이산화탄소 수치도 실시간 측정해 아기를 둔 집에서도 온습도계를 따로 살 필요가 없는 올인원 제품으로 사용 가능하다. 무겁고 크던 전문가용 제품과 달리 USB 전원 코드를 적용해 컴퓨터 옆에 꽂아두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도 있다.

`헬스에어 노바`는 녹색, 주황색, 빨간색으로 된 LED 조명으로 공기 질의 위험도를 표시하며, 위험도가 올라가면 경보음으로 알려주므로 쳐다보고 있지 않아도 공기 질 파악이 가능하다. `나쁨` 단계 이상부터 미세먼지, 포름알데히드,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라 다른 경보음이 울려 쉽게 공기 질을 알 수 있다. 

`헬스에어 노바`를 판매하고 있는 우주물산 측은 "가정에서도 부엌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의 심각성이 방송을 통해 널리 알려지고, 봄철을 맞아 황사와 미세먼지 걱정이 커지면서 미세먼지 측정기의 필요성을 많이 느끼는 듯하다. 해외에서도 예외가 아니어서 국외 수출을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