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Korea Air > Korea Air
korea air

XTM '더 벙커' 청소 안한 차량 실내 미세먼지, `음식물 쓰레기통` 능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6-29 15:09 조회1,161회 댓글0건

본문

 

650,2538
 

여름철 도시를 주행하는 일반적인 차량의 실내 미세먼지 수치가 대부분 위험 수준 이상인 것으로 드러냈다. 

26일 XTM `더 벙커`의 MC 김일중과 정영진은 한 고속도로 휴게소를 찾아 시민들의 차량에서 임의로 실내 공기 질을 측정했다. 2MC는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폼알데하이드, 휘발성 유기화합물 수치를 종합 측정할 수 있는 헬스에어의 Smart126 공업용 측정기를 이용했다.

그 결과 외관은 멀쩡한 차에서도 제곱미터당 100마이크로그램이 훌쩍 넘는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왔다. MC들은 "음식물 쓰레기통 또는 공중화장실 수준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일반 시민의 차량은 물론 실내에서 숙식이 잦은 트럭 등은 더욱 심각했으며,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뿐 아니라 폼알데하이드 및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또한 위험한 수준이었다.
 
이러한 실내 공기 질을 개선하는 실험을 위해 매우 지저분한 상태인 제작진의 차량을 대청소하는 작업에 나섰다. 전기 제품을 제외한 모든 부품을 소독하고 완벽하게 클리닝하자, 음식물 쓰레기통과 공중화장실의 수치를 훨씬 웃돌던 4가지 수치 모두 이전보다 확연히 줄어들어 차량 실내 청소의 중요성을 실감하게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